홀로서기

Diary 2013. 11. 13. 04:29

자기 일을 아무도 대신 해줄 수 없다는 것을 다시 깨달았다.

내가 있는 이 자리.

애를 키우며 살림을 하건, 공부나 일을 하건간에... 힘든 일은 찾아오기 마련이고 혼자서 해결해야 할 문제라 외롭기 짝이 없다.

뭐 하는것 같지도 않으데 오늘 보니 입술이 쥐었네. 혓바늘도 돋고.


한 삼년 아이퐁을 끼고 살았더니 눈이 현저하게 나빠졌다.

요즘에 왜 이렇게 심기가 불편할까, 곰곰 생각해보니

이 나빠진 눈이 가장 큰 몫을 하고 있는 것 같아서 오늘 용단을 내렸다. 더 이상 침대에서 아이퐁을 들여다보지 않겠노라!

메일이나 메시지 체크하고 5분 이상 들여다보지 않기. ( 킨들은 괜찮으려나?)

한번 나빠진 눈이 다시 좋아질까 싶지만... 더 나빠지기 전에 ㅜ.ㅜ 


산후 조리한답시고 내내 칩거하듯 있다가 치과에 갔더니 이도 갑자기 안좋아졌다고 하지,

머리카락은 대머리가 될 기세로 무섭게 빠지지 (이제 송송 솟아나는 중이긴 하지만)..

며칠 전에 미용실에 가서 머리가 너무 빠져서 아예 짧게 잘라야겠다고 했더니, 애 낳으면 뻐에 칼슘도 왕창 빠진단다. 머리 빠지는거야 눈으로 보이지만 뼈 약해지는건 보이지도 않아 모른다고 아!... 내 뼈도...-.-;;

아직 40도 안됐는데 이렇게 혼자 늙어가는 기분이라니... 

어쨌건 그래, 이렇게 넋놓고 있을수는 없겠다.

다시 한번 일어서야지. 날 위해 뭐부터 해야하나...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초등학생  (0) 2014.08.22
Good Morning  (0) 2014.08.20
홀로서기  (3) 2013.11.13
지율이 5개월!  (4) 2013.09.04
마리아 몬테소리의 생일  (4) 2013.08.31
바람부는 오후  (2) 2013.08.28
Posted by emptyro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홍차 2013.11.30 1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 칼슘제 섭취하기.
    2. 햇볕에서 걷기.
    3. 당근 섭취하기. 베리류 섭취하기.

  2. 2014.01.30 14: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emptyroom 2014.02.05 05: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미선씨. 이제야 봤네요
      요즘에 거의 블로그를 안해서리. 블로그도 블로그고, 카톡이나 다른 것들도 안하게 되더라구요. 눈이 갑자기 안좋아져서리. 이상하게 눈이 어떤 날은 좀 더 괜찮고 어떤 날은 진짜 흐려서 안보이고 그래요. 아이닥터를 만나야하는데 왜 이렇게 병원 한번 가기가 힘든지 -.- 그냥저냥 있어요.
      아무래도 안구건조증이 아닌가 싶어요. 시력이 나빠져서 안경을 바꿔야하긴 하는데 그냥 한국가서 바꾸려고 버티고 있는데 이러는게 옳은건지 모르겠네요. 암튼 작년에 지율이 낳구 한국 한번 안 간게 여파가 너무 커요 -.- 걍 갈것을.
      그 할머니께서 용희 잘 봐주시나요? 할 수 있는 일이 많아져서 좋겠어요. 마음도 몸도 충전하는 귀한 시간 보내길 바래요~
      날씨 좀 괜찮아지면 용희랑 지율이랑우리 도서관에서 만나요!
      오늘 스노우스톰 온대서 방금 소율이 데리고 왔지요. 역시 소율이가 있어야 지율이가 안심심해 하는듯요. ㅎㅎ 좋은 한 주 보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