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움

Diary 2016. 9. 1. 02:04

일년동안 로그인을 하지 않아서 내 블로그는 휴면계정이 되었다고 연락이 왔다.

그 연락을 받고도 한달이 지나서야 겨우 로그인 한번에, 메일인증으로 블로그 잠을 깨웠다.

그리운 내 방 한 구석, 그리운 내 책상, 그리운 내 노트북, 그리운 내 블로그, 그리고 그리운 나와 당신.

싱크대에 쌓여있는 그릇에 또 하나를 더하고, 엉망이 된지 오래된 집 구석을 외면하며 컴퓨터 앞에 앉았다. 

오늘은 파업이다. 아무일도 하지 않겠다. 이제 내 자리를 찾아야겠다.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라떼  (0) 2020.05.27
그리움  (0) 2016.09.01
초등학생  (0) 2014.08.22
Good Morning  (0) 2014.08.20
홀로서기  (3) 2013.11.13
지율이 5개월!  (4) 2013.09.04
Posted by emptyro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