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cnn.com/2021/01/20/politics/amanda-gorman-inaugural-poem-transcript/index.html

 

READ: Youth poet laureate Amanda Gorman's inaugural poem

Amanda Gorman, the nation's first-ever youth poet laureate, read the following poem during the inauguration of President Joe Biden on January 20:

www.cnn.com

미국 대통령의 취임식에서 자신의 시를 낭송해서 주목을 받은 시인이자 활동가인 Amanda Gorman의 시에 나 또한 감동을 받아서, 곰곰 씹으며 필사를 했다. 필사를 끝내고 뉴스페퍼민트에 올라온 우리말 번역글이 있어서 한 줄 한 줄 대조도 해보았고... 원문이 주는 운율의 느낌을 한글이 담아낼 수 는 없지만, 한글로 읽는 그녀의 시도 다른 느낌으로 참 좋다. 그런데, 한글 번역 중 몇몇 부분에 대해서 생각이 좀 달라서 정리해 본다.

newspeppermint.com/2021/01/22/amandagormanatinauguration/

 

아만다 고만의 시 “오르막길”

현지 시각으로 20일 거행된 조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식에서 아마도 가장 많은 이목을 끈 인물은 미국 최초로 ‘미국을 대표하는 젋은 시인(National Youth Poet Laureate)’이란 칭호를 얻은 아만다 고만

newspeppermint.com

 

***영문 바로 밑 글은 뉴스페퍼민트, <> 속 글은 내가 고쳐 본 글이다. 

 

The loss we carry,

a sea we must wade

우리가 이고 가야 할 공허, 우리가 헤쳐나가야만 하는 이 거친 바다.

 

<우리가 견디는 상실의 아픔 , 

우리가 헤쳐 가야 할 이 거친 바다>

; loss를 보면서 그동안 트럼프 정부에서 잃었던  많은 목숨들(아프리칸 어메리칸 특히)이나  신뢰, 공정, 정의, 화합 이런 것들이 떠올랐다. 그래서 loss를  공허라기 보다는 상실(에서 오는 아픔이나 분노, 슬픔)으로 보고 싶다.

 

Somehow we've weathered and witnessed

a nation that isn't broken

but simply unfinished

인고의 시간을 견뎌낸 우리 앞에는 부서지지 않은, 단지 미완일 뿐인 국가가 있다.

 

<우리는 인고의 시간을 견뎌내며 한 국가를 목도했다.  이 국가는 부서지지 않았다, 단지 완성되지 않았을 뿐.>

; 부서진것이 아니라 미완성되었으므로 점차 완성시켜가면 된다는 의도를 강조하고 싶다.

 

 

We lay down our arms

so we can reach out our arms

to one another

총을 내려놓는 것도 총을 들고 있던 손을 뻗어 서로에게 더 다가가기 위함이다.

 

<우리는 손에서 무기를 내려 놓는다

그리하여 그 뻗은 손이 서로에게 닿을 수 있게>

; 이렇게 쓰면 좀 더 시적으로 보이까봐...

 

Scripture tells us to envision

that everyone shall sit under their own vine and fig tree

And no one shall make them afraid

성경은 우리에게 누구나 자신만의 포도나무와 무화과나무 아래 앉을 수 있을 거라며 누구도 두려움에 빠지지 않을 거라고 말해준다.

 

<성경은 마음속에 그려보라 한다,

모든 사람이 자신만의 포도 나무와 무화과 나무 아래 앉아 쉴 수 있고, 

누구도 이들을 두려움에 떨게하지 않는 세상을 >

; 외부의 영향이 없이도 스스로 두려움에는 빠질 수 있기 때문에, ‘외부요소’를 ‘두렵게 만들어서는 안되는’ 주체로 두어 명시하는 편이 좋을 것 같다.  적어도 국가는 모든 이들이 위협받지 않는 환경을 만들어야 하지 않겠나. 특히 이민자 집단을 위협하는 백인 우월주의 집단 등을 떠올려 본다면.

 

If we're to live up to our own time

Then victory won't lie in the blade

But in all the bridges we've made

우리가 최선을 다해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을 살아낸다면, 승리는 닿지 않는 먼 곳에 있지 않을 거다. 우리가 세운 모든 다리마다 승리로 가득할 것이다.

 

<우리의 시간을 치열히 살아 낼 때, 

승리는  칼날이 아닌, 

우리가 만든 모든 다리에 놓일 것이다.>

; 시인이 blade와 bridge를  대조해서 썼다고 생각한다.   blade는 무기, 파괴하는 것, 분열을 야기하는 어떤 것을 뜻하는 것 같고, bridge는 서로 협력해서 만들어 놓은 것, 서로를 이어주는 것, 건설적인 것을 나타낸다고 생각한다. 단순히 먼 거리에 있는 것이나 구체적 다리를 뜻하는 게 아니라.

 

It's because being American is more than a pride we inherit,

it's the past we step into

and how we repair it

 미국인에게는 우리가 조상들에게 물려받은 자부심 이상의 것이 있다.

바로 우리가 지나온 과거를 다시 돌아보며 잘못된 부분을 고쳐내는 힘, 과거를 직시하는 힘이다.

 

<  미국시민이 된다는 것은 자긍심 이상의 것,

 우리가 발 담근 과거를 계승 받았기에,

이 과거를 개선하는 것. >

; (가장 안풀리는 문장이다.) 앞서 시인이 말한 glade를 약속하는 것은, 오직 우리가 의지를 가지고, 앞에 놓인 언덕을 넘을 때만 가능하다고 했는데, 그 이유에 대해서 뒤에 말한 것 같다. 우선, American이 된다는 의미를 단지 미국 땅에서 태어난 것 뿐만 아니라, 이민자도  국적을 취득 할 수 있다는 의미에서 미국인이 아닌 미국시민이라고 썼고, 우리가 물려받는 것은 자긍심 이상’ 이라는 뜻은, 우리가 물려받는 것들이 좋은 것 뿐만 아니라 과거 조상들(혹은 지난 정권)이 저지른 수많은 잘못까지도 물려받는다는 의미이고, 그래서 그 과거를 돌아보고 고쳐야한다는 뜻이 아닐까.

 

 In this truth

in this faith we trust

For while we have our eyes on the future

history has its eyes on us

이 사실과 가치를 믿기에 우리는 눈을 들어 미래를 바라보고, 우리의 과거는 역사가 되어 우리의 걸음걸음을 밝혀준다.

 

<이 진실, 

우리가 믿는 이 신념 속에서

우리가 미래를 향하는 동안, 역사는 우리가 걸어온 길을 드러낸다>

; 나는 이 문장을 과거가 우리의 걸음을 밝혀주는 역할을 하기보다는 부끄러운 짓을 하면 다 족적으로 남는다라는 의미로 해석했다. While이 앞에 있으니까 과거와 미래의 방향이 대조적으로 갈리는(서로 지켜보는 대상이 다른) 느낌을 받았고.

 

 

 

 

'Studying > English' 카테고리의 다른 글

Amanda Gorman의 시, [The Hill We Climb]  (1) 2021.01.24
No Soliciting!  (0) 2011.12.02
배수  (0) 2011.04.14
Story Telling  (0) 2011.01.31
11월 수업 첫 날  (1) 2010.11.15
모녀근황  (0) 2010.09.15
Posted by emptyro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mptyroom 2021.01.25 0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he hill we climb만 생각하며 하루를 보냈다. 그러다보니 다른 숙제를 못했고만🙄

첫 발

Studying/Progrmming 2020. 5. 19. 03:33

지난 학기에 파이썬을 수강했다. 돈을 들여서 처음으로 크레딧을 받은 과목인데 성적이 걍 그렇다. 그것도 정말 힘들게 꾸역꾸역 따라갔다. 프로그래밍을 맛본것 자체가 뿌듯하긴 했다. 

'Studying > Progrmm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첫 발  (0) 2020.05.19
Posted by emptyro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No Soliciting!

Studying/English 2011. 12. 2. 01:11

우리 동네 입구에 No Soliciting! 이라는 푯말이 있다. 항상 무슨 뜻일까 궁금해하면서 지나쳤는데, 방금 생각나서 찾아보니 내 상상과는 전혀 관련 없는 뜻이었음에 웃음이 피식.
방문판매나 종교적 전도활동 같은 원하지 않는 방문사절 이라는 뜻이었다.
이 푯말 하나가 꽤 효과적인듯.

'Studying > English' 카테고리의 다른 글

Amanda Gorman의 시, [The Hill We Climb]  (1) 2021.01.24
No Soliciting!  (0) 2011.12.02
배수  (0) 2011.04.14
Story Telling  (0) 2011.01.31
11월 수업 첫 날  (1) 2010.11.15
모녀근황  (0) 2010.09.15
Posted by emptyro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배수

Studying/English 2011. 4. 14. 03:37
Single (1) (also: singleton, sole, only, etc.)
Double (2) (also: pair, twice)
Triple (3) (also: triplet, treble, thrice, threesome, troika, trio)
Quadruple (4)
Quintuple or Pentuple (5)
Sextuple or Hextuple (6)
Septuple (7)
Octuple (8)
Nonuple (9)
Decuple (10)
Hendecuple or Undecuple (11)
Duodecuple (12)
Centuple (100)

'Studying > English' 카테고리의 다른 글

Amanda Gorman의 시, [The Hill We Climb]  (1) 2021.01.24
No Soliciting!  (0) 2011.12.02
배수  (0) 2011.04.14
Story Telling  (0) 2011.01.31
11월 수업 첫 날  (1) 2010.11.15
모녀근황  (0) 2010.09.15
Posted by emptyro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Story Telling

Studying/English 2011. 1. 31. 14:05


올해가 시작되자 마자, 
소율이 유치원 다니기 전에 다녔던 학교로 돌아가 영어수업을 들었다. 
1월 한 달 간, 좀 인텐시브하게 하는 수업이었는데(시간만 인텐시브-.-), 이전 수업들에 비하면 상당히 실망스러울 정도로 널럴했다.
어쩌면 내 처지가 매우 달라져서  그 수업이 약하다는 생각이 들었겠지만,  짧은 코스라 좀 덜 힘들긴 하다는 의견이 있다. 

전반적으로 실망스러운 수업이었지만, 마지막 프리젠테이션은 아주 좋았다.  
친구들의 발표가 이제껏 봐왔던 것 중 가장 우수했고, 
나 또한 처음으로 노트를 보지 않고 발표를 했기 때문에,  뿌듯했다.

그리고 무엇보다 한가지! 부러웠던 발표가  있어서, 다음 학기엔 나도 한 번 도전하리라 생각하고 있다.
지금껏 프리젠테이션이라고 하면 잘 만들어진 ppt를 한껏 뽑내면서 청중을 사로잡아야 한다는 강박이 있었는데
한 친구가, 아무런 보조자료를 준비해오지 않고, 길다면 긴 시간동안,  오직 어조와 톤을 바꿔가며 능숙하게 발표를 하는 것이 아닌가.
보조자료의 도움 없이, 자신이 말하려는 바를 청중에게 이해시키려면 더욱 정교한 언어사용이 필요할 터...
내 다음번엔 꼭 저걸! 해보리라! 결심했다. 
 
그나저나, 같은 이야기도 맛깔스럽게 잘 구성해서 쏙 빠져들게 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요즘들어 새삼 그들이 부럽다. 
비결이 뭐유? 

'Studying > English' 카테고리의 다른 글

No Soliciting!  (0) 2011.12.02
배수  (0) 2011.04.14
Story Telling  (0) 2011.01.31
11월 수업 첫 날  (1) 2010.11.15
모녀근황  (0) 2010.09.15
계획_ 가을학기와 그 이후  (11) 2010.08.06
Posted by emptyro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I hear and I forget, I see and I remember, I do and I understand"

"Conversation means being able to disagree and still continue the conversation"

"If it is language that makes us human, one half of language is listen"

-----------------------------------------------------------------------------------------------------

11월에 반을 바꾸었다. 두 달 간 들었던 수업이 아무래도 따분하고 성에 차지 않아서...
요번 수업은 발음과 말하기 연습에 좀 더 중점을 둔 것인데, 비교적 괜찮다.

위 사진은 수업 첫 날(벌써 몇 주가 지났담!),  맨 먼저 교실에 도착해서(언제나 그렇듯!) 찍은 기념사진이다.
"들으면 잊어버리고, 보면 기억하고, 행하면 이해한다.
대화란 의견이 일치하지 않아도 계속 대화 할 수 있는 것!
우리를 사람이게 하는 것이 언어라면, 그 언어의 절반은 듣는 것이다. "

아마 이전 반 학생들이 준비해 온 격언 중 몇 개일 것이다. 우리 선생님 수업방식 중 하나가, 학생들에게 짧은 격언을 적어달라고 해서 상자에 넣어두었다가, 본격적으로 수업에 들어가기 전에, 그 중 한 두장씩 뽑아서 이것에 대해서 짧은 얘기를 나누는 것이기 때문이다.
내가 제출했던 건, 일년 전인가...  어느 상점의 쇼윈도우에 생뚱맞게도 걸려 있었던 "Free speech is not free"  라는 문장이었다.  요즘 우리나라에서 들려오는 소식을 들을 때마다 매번 떠올리는 말이다. 그러게 세상에 공짜가 어디 있겠나....

'Studying > English'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배수  (0) 2011.04.14
Story Telling  (0) 2011.01.31
11월 수업 첫 날  (1) 2010.11.15
모녀근황  (0) 2010.09.15
계획_ 가을학기와 그 이후  (11) 2010.08.06
How to be a good (professional) talk  (3) 2010.05.06
Posted by emptyro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홍차 2010.11.15 22: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암암. 세상에 공짜는 없지 ㅡ.,ㅡ

모녀근황

Studying/English 2010. 9. 15. 11:12
날마다 피곤하다.
내가 특별히 뭘 더하는 것은 아닌데 (날마다 영어수업 두시간 반 듣는 정도?) 9시나 10시가 되면 픽- 쓰러져서 잠이 든다. 마음이 고되어서 그런것인가...
소율이는 일주일에 세 번을 유치원에 나가고, 나는 주 중에 항상 수업이 있다. 소율이가 유치원에 가는 날엔, 수업을 마치고 학교 도서관에서 시간을 좀 보내다가 소율이를 만나러 간다. 참, 일주일에 세 번, 우리 세 명의 도시락을 준비하는 것도 늘어난 일 중 하나로고...  
소율이가 유치원에 적응만 해주면 피로가 훨씬 덜할 것 같다. 하루종일 애가 울고 있을 것을 생각하면 마음 속에 큰 호박 덩어리 하나를 얹은 듯 무겁다.  우리 딸이 얼른 행복해지길.

내 영어수업은 이전에 받았던 수업에 비하면 수월하다. 그리고 무척 쉬운 것들을 연습하는데, 쉽다고 생각하면서도 계속 틀린다. 혹은 쉽다고 생각해서 말 연습도 제대로 안했는데 막상 문장으로 뱉고 보면 맞는 말도 아니다. 깊은 생각없이 옳은 문장을 술술 말할 수 있게 뇌와 구강의 근력을 마구 다구치는 것-.-이 이번 학기 목표가 될 듯.

'Studying > English' 카테고리의 다른 글

Story Telling  (0) 2011.01.31
11월 수업 첫 날  (1) 2010.11.15
모녀근황  (0) 2010.09.15
계획_ 가을학기와 그 이후  (11) 2010.08.06
How to be a good (professional) talk  (3) 2010.05.06
Final Oral Presentation  (5) 2010.04.23
Posted by emptyro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번 가을학기엔
소율이의 유치원과 가까운 곳에 있는 영어센터에서 수업 받기로 결정했다 (아무래도 불안하다).
지금까지 받았던 수업과는 다른 방식일 것 같아서 기대된다. 왠지 말하는 게 눈에 띄게 향상될 것만 같아 *_*
사실, '말하기'는 학원을 다니는 것 보단 이웃들에게 적극적으로 말을 거는 것이 더 효과적일텐데, 소심쟁이는 이렇게 학원을 배회하는 수 밖에....  (...라고 쓰고 보니 부끄러워진다). 학원도 다니고, 남는시간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는 다시 생각해 보자.

한 달 정도를 일상에서 떠나 있었더니 (돌아와서 정신을 좀 차렸더니), 새해가 시작되는 것 마냥 가슴이 설레인다. 이래서 여행이 필요한 것인가?
영어 공부도 하고, 책도 읽고, 영화도 보고, 운동하고, 소율이랑 신나게 놀러 다니고!
아침에 일찍 일어나서 하루를 길게 써야겠다.



'Studying > English' 카테고리의 다른 글

11월 수업 첫 날  (1) 2010.11.15
모녀근황  (0) 2010.09.15
계획_ 가을학기와 그 이후  (11) 2010.08.06
How to be a good (professional) talk  (3) 2010.05.06
Final Oral Presentation  (5) 2010.04.23
Last minute panic  (3) 2010.03.30
Posted by emptyro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8.06 15: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흡~ 불끈!
    ... 그리곤 오후 9시에 잠들었다.

  2. emptyroom 2010.08.06 2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8시에 잠들어서 새벽 4시에 일어났어요 -.-;;

    • 2010.08.07 02:44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죠? 8시로 쓸려다가, 9시로 고쳤거든요.
      사실 제가 어제 8시에 다 같이 자서 ,지금 피씨 켜니 3시 43분이군요. (( -.-)a

  3. emptyroom 2010.08.07 04: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 저야 시차적응 땜에 그렇다지만 양께선 무슨 일이 있으시온지오?

    • 2010.08.07 07: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늘 얘들 빨리 재우고, 같이 공부하자 라고 합니다만.
      저는 얘들이랑 같이 자버리는 경우가 비일비재 합니다.
      그래서 새벽마다 빨리 일어나게 되는거죠, 뭐 그런거죠~

  4. 미란 2010.08.08 01: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언가를 계획하는건 큰 기쁨이지. 부럽다~ 그렇지않아도 한번 더 연락했어야하는데 미안.. 항상 생각만하고 실천을 못하는게 나의 특기랄까나~ 휴가 다녀와서 아직 택배는 확인을 못했단다. 낼 경비실에 함 가봐야지..암튼 고맙고^^ 우리 혜선양 미국에서 더 오래오래 눌러앉아서 더 여유롭고 행복한 삶을 만끽했으면 좋겠다.화이링~

    • emptyroom 2010.08.10 00:28  댓글주소  수정/삭제

      응, 잘 못 갔으면 안돼는데... 왠지 불안해. 내 전화번호도 소용이 없었을텐데...
      너두, 민경이랑 뱃속의 아가랑 즐거운 시간 보내길 바랄게. ^^

    • 미란 2010.08.12 0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싸이 방명록에 글남겼는데...받았다고^^ 쌩유~

  5. 짱구 2010.08.08 03: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변이 어수선하다보니 만날 엄두를 못냈네. 여유롭게 만나고픈 내 욕심에 말여.. 제 게으름은 돌아보지않고, 쫓기는 걸 병적으로 싫어하는 성격탓으로만 돌리네. 못났지?

    • emptyroom 2010.08.10 00:31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유롭게 만나는 게 좋지요. 이번만 기회도 아닐텐데요 뭘.
      다음에 기회가 생기면 가족들 함께 여유롭게 만나요. 그때 짱구상 2세랑 같이 만나면 더 좋고 ^^

    • 짱구 2010.08.10 10:50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그럼 참 좋겠다.^^

http://cs.unm.edu/~aaron/blog/archives/2010/05/how_to_give_a_g.htm

새삼스러울 내용은 아니지만...

1. Don't be intimidated by the audience.
2. Don't try to impress the audience with your brilliance.
3. The first 20 minutes should be completely understandable to graduate students.
4. Carry everyone along.
5. Talk about examples.
8. Pay attention to the audience.
9. Don’t introduce too many ideas.
11. Find out in advance how long the colloquium is, and prepare accordingly.
13. You do not have to talk about your own work.


1. Take a strong position in your title.
2. Think carefully about your specific audience.
3. Make your specific points as concise as possible.
4. Know the likely counter arguments from an intelligent, expert audience.
5. You are the entertainment. Do your job.
6. A good talk builds up to a few simple take-home messages.
7. Know what happens next (in your talk).
8. The easiest way to be interesting is to be honest.
9. Do not start with your slides. Start by thinking about and understanding your audience.
10. Practicing your talk will make it much much better.


잘 준비된 Presentation은,  잘 만들어진 영화 한편만큼이나 깊은 감동을 주는 것 같다.
나도 새로운 정보와, 재미,  깊은 감동을 줄 수 있는 구두발표를 해보고 싶다.  
다음학기에  다시 도전해 볼까?


'Studying > English'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녀근황  (0) 2010.09.15
계획_ 가을학기와 그 이후  (11) 2010.08.06
How to be a good (professional) talk  (3) 2010.05.06
Final Oral Presentation  (5) 2010.04.23
Last minute panic  (3) 2010.03.30
Spring Break~!  (2) 2010.03.12
Posted by emptyro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mptyroom 2010.05.06 13: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줄 간격이 영 맘에 들지 않는다. -.-
    조절하는게 안보이네... 아시는 분?

  2. 홍차 2010.05.10 0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대로 해줘~ 제대로~~

    나도 presentation 수업을 한 두번정도 참석한 적이 있었는데, 무쟈게 어렵달까. 아.나의 레벨은 이제 toeic speaking을 보고서 좀 올려볼까함. ㅋㅋ

    • emptyroom 2010.05.10 1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의 레벨은 이제 toeic speaking을 보고서 좀 올려볼까함" 이해하기 힘든 문장이다. 제대로 써줘~ 제대로 ~

어제 마지막 발표를 끝냈다.

사람들의 무의식 수준에 있는 인종편견을 측정한 IAT(Implicit Association Test) 결과를 제시하고(미국인들의 80%가 백인종 선호를 보였고, 이는 스스로 인종편견이 전혀 없다고 생각해왔던 사람들도 사실은 백인종 선호자들임을 보여주는 결과다), 제언을 덧붙이는 게 대략적인 내 발표 내용인데, 청중들에게 IAT 실험을 이해시키기가 힘들었다. 청중들이 심리학에 대해서 전혀 아는 바가 없어서 이 부분을 가장 걱정했는데....  준비 시간이나 발표 제한시간이 너무 짧았기 때문이라고 스스로 위로해 보았지만 역시 아쉬움이 남는다.
 
그런데 방금  IAT를 시현한 것을 직접 동영상으로 찍어 보여주었더라면 얼마나 좋았을까... 하는 생각이 번뜩 떠올랐다. 아! 정말 안타깝다.  왜 이 생각이 이틀 전에는 떠오르지 않았던 거야. ㅠ.ㅠ

IAT 실험이 궁금하신 분들을 위하여...  
https://implicit.harvard.edu/implicit/  이곳에서 여러가지 편견에 대한 데모실험을 해 볼 수 있어요.

'Studying > English'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계획_ 가을학기와 그 이후  (11) 2010.08.06
How to be a good (professional) talk  (3) 2010.05.06
Final Oral Presentation  (5) 2010.04.23
Last minute panic  (3) 2010.03.30
Spring Break~!  (2) 2010.03.12
Charging up the stairs  (0) 2009.11.20
Posted by emptyro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mptyroom 2010.04.23 2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면, 그냥 무의식 수준을 측정할 수 있는 실험이 있다. 이 정도로 지나칠 것을 그랬나? -.-

  2. 2010.04.24 07: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침에 10분 정도 해보았습니다.흥미롭습니다.

    제 결과는

    "당신의 데이터가 제시하는 것:
    흑인에 비해 백인에게 자동적 선호 약간 있음"

    시간나면 다른 것도 해봐야겠네요.

  3. emptyroom 2010.04.24 15: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당히 양호하시네요 약간 있는 것으로 종지부를... 저는 결과가 쫌 두렵습니다. ㅎ

  4. RedFox 2010.04.27 02: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하바드에서 하는 IAT 프로젝트를 대학원생들에게 소개하고 몇가지 해보고 자신을 분석해오라는 과제를 내 준적이 있는데, 이것을 직접 해본 학생들이 '새로운 실험'에 관한 아이디어를 갖고 오던데요. (문제점도 지적하고).

    한국에서 연세대 심리학과 김인식 교수도 이런 실험 모형 소개를 많이 해주셨던 기억이 납니다.

    • emptyroom 2010.04.28 04: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IAT 덕분에 여러 심리학 분과들이 많은 실험을 편하게 할 수 있게 된것 같아요. 이미 해보셨군요. ^^